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준 심경, "한국 가고 싶어서 운 것 아냐…컴백 미련 없다"





‘유승준 심경’.



가수 유승준이 한국 컴백에 미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유승준은 13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슈퍼주니어 김희철에게 공개 편지를 보냈다.



김희철은 9일 방송된 JTBC ‘썰전’에 출연 유승준과 중국에서 만난 일화를 공개하며 “유승준 선배가 갑자기 ‘한국에 가고싶다’며 울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승준은 “한국을 생각하면 맘이 그렇게 뜨거워진다. 하지만, 형은 한 번도 그 누구에게 또 누구 앞에서 한국 가고 싶다고 울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이어 “한국을 그리워하고 사랑한다는 감정이 한국 가고 싶어서 우는 것처럼 비춰졌나 보다. 너도 그런 의도로 말하지 않았겠지”라고 전했다.



유승준은 끝으로“한국 컴백에 미련 없다. 계획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다만 12년이 지난 지금까지 한국 땅을 밟지도 못한다는 현실이 가장 가슴 아프다. 계속 한국을 사랑하고 그리워 할 것이다. 그 마음은 변함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