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는 확실히 잘 해" 정몽준 만난 박원순 '뼈 있는 농담'

[(좌)박원순 서울시장, (우)정몽준 의원, 사진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과 새누리당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정몽준 의원이 언중유골(言中有骨)의 농담을 주고 받았다. 박 시장은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청에서 열린 동작구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 도중에 “정몽준 의원은 오래 전부터 잘 알고 있다. 저보다 축구는 확실히 잘 하시는 분”이라고 우스개소리를 했다.



그러자 뒤이어 연단에 오른 정 의원은 “박 시장님이 저보고 축구 하나는 시장님보다 확실히 잘한다고 했다. 그런데 우리 말에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제가 왜 축구 하나만 잘 하겠냐”며 “제가 이번에 그런 거 말고 일도 열심히 한다고 해서 저도 한 번 서울시를 위해 봉사를 해봤으면 하는 생각을 해봤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생각 저런 생각 다 해봤는데 제가 서울시장에 안 나겠다고 하니까 혹시 박 시장님께서 너무 안심하시지 말시고 계속해서 열심히 일해주실 것을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에선 정 의원이 스스로 서울시장 출마를 검토했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아직도 시장 출마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