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휘재 폭풍눈물, 시청자도 울컥하게 한 아버지 영상편지엔…

이휘재 폭풍눈물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이휘재 폭풍눈물’.



이휘재가 아버지의 영상편지를 보고 폭풍눈물을 쏟았다.



1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이휘재가 출연했다.



이휘재의 아버지는 영상편지를 통해 “내가 너에게 엄하게 대한 건, 할머니가 아들을 감싸고 돌지 말라고 해서 그런 거다. 너는 나에게 효자고 나에게 하고 싶은 거 다 해줘서 너무 고맙다. 1년에 한 번 가족여행가서 정말 좋다. 내가 건강 때문에 네가 걱정 많이 하면서 탁구 쳐주고 잘하는데 앞으로도 그렇게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버지의 영상편지를 본 이휘재는 “아버지는 너무 크고 무서운 분이셨는데 많이 약해지셔서 그런 모습을 보는 것이 아들로서…” 라고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이휘재 폭풍눈물을 본 네티즌들은 “이휘재 폭풍눈물, 아버지가 된 입장에서 아버지의 심정을 이해하게 되면 남다른 기분을 느낄 수 있을 듯”, “이휘재 폭풍눈물, 쌍둥이 키우느라 힘든가 보네”, “이휘재 폭풍눈물, 저게 한 때 ‘이바람’이었던 쌍둥이 아빠의 모습이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휘재 폭풍 눈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