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家 상속분쟁' 이맹희씨, 에버랜드 상대 소송 취하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차명 상속재산을 둘러싸고 장남인 이맹희씨가 삼성에버랜드에 대한 소송을 취하했다. 이씨는 삼남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삼성에버랜드를 상대로 소송을 냈었다.



14일 서울고법 민사14부(부장 유준)심리로 열린 변론기일에서 원고인 맹희씨 측 변호인은 “에버랜드에 대한 소송을 취하한다”며 “1심 재판 후 삼성의 경영권을 노린다는 등 비판을 받아 진의가 왜곡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고 측은 “삼성에버랜드에 대한 청구를 취하함으로써 청구금액은 총9400억원으로 대폭 감소했다. 이 회장과 삼성전자에 대한 청구 일부는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맹희씨는 고 이병철 회장이 남긴 4조원대 차명재산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에서 패소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