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와 나' 윤아 머리의 비밀은? 알고보니 가발이네

[사진 `총리와 나` 화면 캡처]
‘총리와 나’ 윤아의 머리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13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 10회에서 남다정(윤아)은 총리 권율(이범수)과의 백일 기념 데이트를 준비하면서 낚싯줄이 걸린 가발을 머리에 쓰는 장면이 연출됐다.



이 가발은 ‘스마트 헤어’라는 애칭이 붙은 가발로 미국에서 할리우드 연예인들을 비롯해 많은 사람이 쓴다. 머리숱이 없거나 짧은 머리를 보완하는 붙임 머리 스타일이다.



이 제품을 개발한 회사는 미국에 기반을 둔 국내 수출기업이다. 지난해 7월부터 소녀시대와 함께 아시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윤아가 착용한 낚싯줄 걸린 가발이 무엇인지?”, “윤아 머리 스타일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가발이었네”, “연예인들 헤어스타일이 자기 머리인지 늘 궁금했는데 대부분 가발을 착용하는 거였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