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IFA 발롱도르 수상자 "메시·리베리 꺾고 5년 만에 호날두, 아들도 함께 올라와"

[사진 피파TV 캡처]




 

‘호날두 발롱도르 수상’.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발롱도르 상을 수상했다.



14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2013 FIFA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최고의 축구 선수에게 주는 ‘FIFA - 발롱도르 상’의 수상자로 호날두가 호명됐다.



리오넬 메시(FC바로셀로나의)와 프랭크 리베리(바이에른 뭰헨)를 제치고 5년 만에 수상한 것이다.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호날두는 함께 자리했던 연인 이리나 샤크와 가벼운 입맞춤을 한 뒤 수상대로 올라갔다.



아들 호날두 주니어와 함께 오른 그는 무대에서 “레알 마드리드, 포르투갈, 내 가족, 여기 계신 모든 분께 감사 드린다. 실로 엄청난 영광”이라며 “날 아는 사람들은 제가 이 상을 타고자 얼마나 많은 희생을 했는지 알 것이다. 다시 한번 에우제비우의 이름을 불러보고 싶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의 수상 소감에 객석에서 지켜보던 이리나 샤크도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인 호날두 주니어는 호날두와 함께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호날두 발롱도르 수상, 축하해요”,“호날두 발롱도르 수상, 감격스럽겠다”,“호날두 발롱도르 수상, 아들과 함께 올라간 것이 멋있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호날두 발롱도르 수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