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휘재 폭풍눈물 "아버지 영상편지 보더니…잘 안아주지 않은 이유는"

이휘재 폭풍눈물 [사진 SBS]




 

‘이휘재 폭풍눈물’.



방송인 이휘재가 폭풍눈물을 흘렸다. 아버지의 영상편지 때문이다.



1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이휘재는 아버지와 관련된 일화를 털어놨다. 어린 시절 무뚝뚝한 아버지로 인해 상처를 받았던 내용이다.



이야기를 하던 중 아버지의 영상편지가 흘러나왔다. 이휘재의 아버지는 “내가 휘재에게 미안한 것은 잘 안아주지도 않고 기저귀 한 번 갈아준 적이 없다는 것이다. 그건 네 할머니가 아들을 너무 감싸지 말라고 해서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생각해도 휘재는 효자다. 집에 와서 탁구도 쳐 주고 해서 고맙다. 쌍둥이를 낳아준 것도 고맙다. 그놈들 대학교 갈 때까지 보려면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덧붙였다.



영상편지를 본 이휘재는 고개를 숙이고 폭풍눈물을 흘렸다. 그는 “너무 크고 무서운 분이셨는데 많이 약해지셔서 그런 모습을 보는 것이 아들로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네티즌들은 “이휘재 폭풍눈물, 보면서 찡했다”, “이휘재 폭풍눈물, 나도 아버지 영상편지 보면 울 듯”, “이휘재 폭풍눈물, 훈훈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휘재 폭풍눈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