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기성 어음 발행 혐의' 동양그룹 현재현 회장 구속

[앵커]

1조 원대 사기성 기업어음을 발행해 투자자와 계열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는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이 구속됐습니다.

강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이 구치소로 가기 위해 검찰 청사에서 나옵니다.

현 회장은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짧게 답변한 뒤 곧바로 청사를 빠져나갑니다.

[현재현/동양그룹 회장 : (구속영장 발부됐는데 현재 심경 한마디 말씀해주시죠?) 피해투자자들께 죄송합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어젯밤(13일) 11시 20분쯤, 현 회장과 계열사 전직 임원 3명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법원은 "범죄 혐의의 소명 정도와 증거인멸의 우려에 비춰볼 때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현 회장은 혐의를 부인하며 영장실질심사에도 출석하지 않았지만 구속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현 회장은 돈을 갚기 어렵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법정관리를 앞둔 동양시멘트 주식을 담보로 1500억 원대 기업어음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계열사인 동양파이낸셜 대부를 통해 부실 계열사들에게 1조 5천억 원대의 부당 대출을 해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현 회장 등을 상대로 보강조사를 벌인 뒤 재판에 넘길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왜 지금…" 동양 피해자들, 여환섭 특1부장 대전지검 발령에 의구심'동양 책임' 김건섭 금감원 부원장 결국 사퇴금감원 "동양증권사 일부 불완전판매 확인…배상비율 곧 결정"증권업계 임원 감축…현대·동양증권 임원 축소 인사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