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SCI 논문 실적 상위권, 기술 실용화는 바닥권

한국은 2012년 SCI(Science Citation Index) 학술지에 총 4만7066건의 논문을 발표했다. 2002년 1만7664건에 비해 3만 건 가까이 늘었다. 같은 기간 한국의 국가 논문순위는 세계 14위에서 10위로 올랐다.



기술료 수입 국내 1위 한양대
미 노스웨스턴대의 2% 수준
산학 연계 ‘공대혁신위’ 출범

 분야별로는 공학·컴퓨터과학(이상 각 4위) 등 응용 분야가 화학(8위)·물리학(9위) 등 기초과학 분야보다 순위가 높았다.





 반면 국내 주요 대학의 기술이전 성과는 외국 대학에 비해 미미하다. 2012년 가장 많은 기술료 수입을 올린 한양대(42억원)가 미국 노스웨스턴대(2077억원)의 약 2% 수준에 그쳤다. 이 때문에 일부에선 “국내 과학기술계, 특히 실용적 연구의 주축인 대학 공과대학이 너무 이론 위주 연구에 치중해온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이 같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민관 모임이 만들어졌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정부와 산업계·학계·연구계 인사 20명이 참여하는 ‘공과대학 혁신위원회’가 14일 출범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기존 공대의 문제점으로 ▶SCI 논문 등 이론 위주의 연구 ▶전공필수 과목 비중이 낮은 수업 ▶통합적 사고, 현장 적응능력 등이 부족한 인력 배출 ▶기술사업화 부족과 산업계 경험자의 교수 활용 부족 등 네 가지를 꼽았다. 장석영 미래인재정책국장은 “공대 혁신은 기초연구를 줄이는 게 아니라 그간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았던 산학 연계 부분을 강화하는 쪽으로 추진될 것”이라며 “이르면 3월 초 혁신 방안 초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공대 쪽에선 유보적인 반응을 보였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국립대 공대 교수는 “전체적인 방향은 맞지만 교육 등 대학 본연의 기능과의 조화가 중요하다”며 “정부가 구체적으로 어떤 요구를 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혁신위 위원장은 이준식 서울대 연구부총장이 맡았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