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명 구하려 자존심 버린 한빛부대장 훌륭"

아프리카 남수단에 유엔평화유지활동(PKO)을 위해 파견된 일본 육상자위대 지휘관이 지난달 탄약 지원을 요청했던 한국 한빛부대장에 대해 “인명 구조를 위해 자존심을 버리고 요청을 해왔다”고 말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3일 보도했다.



탄약 빌려준 자위대 지휘관

 남수단의 수도 주바에 있는 일 자위대 숙영지에서 마이니치와 인터뷰를 한 이가와 겐이치(井川賢一·사진) 부대장은 “(지난해 12월 21일 밤) 한국 부대 지휘관으로부터 전화로 직접 (탄약 지원)요청을 받았다”며 “한국 부대가 위기에 처한 것을 못 본 채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인명 구조를 위해 자존심을 버리고 (탄약을) 요청한 지휘관(한국 한빛부대장)은 휼륭한 지휘관”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한국군이 지난 10일 “탄약을 유엔에 반납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양도 한 것이라 반납을 상정하지 않고 있지만 (반환에 관한 의사 타진이 있으면) 방위성에 확인해 대응 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