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베일 벗는 '히든싱어' 왕중왕전

모창 능력자를 뽑는 JTBC ‘히든싱어2’ 왕중왕전이 11일 밤 11시에 시작한다. 방송에 출연했던 모창 능력자 중 최강자를 가리는 방송이다. 이날 녹화에는 임성현·샤넌·김진호·장진호를 포함해 그동안 최고 점수를 받았던 13명의 도전자가 나온다. 또 가수 휘성(사진)·남진·윤민수·솔비·김경호 등이 게스트로 참석한다.



특히 지난달 7일 출연한 휘성의 소감이 남달랐다. 3~4년 전에 나온 ‘가슴 시린 이야기’ ‘결혼까지 생각했어’ ‘위드 미’ ‘안되나요’ 등이 음원차트에 재진입했기 때문이다. 그는 “요즘 하루에 한 번씩 음원 차트를 확인한다”며 “제대 후 쇠퇴기였는데 ‘히든싱어2’ 출연 이후 사람들이 더 많이 알아보고 도약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휘성편 3라운드 ‘가슴 시린 이야기’에서 랩을 선보인 쇼리 역시 “출연 이후에 각종 송년회에서 랩을 해달라는 초대를 많이 받았다”며 “노래 주점에서 작은 화장실에 잠깐 숨어있다 나와달라는 특별 요청도 받았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