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감염 300명 외국인 관광객 어디서 뭘 먹어서?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노로바이러스 주의보가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9일 “지난달 입국한 홍콩과 대만 관광객 500명 가운데 16명이 설사 증세를 보여 역학 조사를 벌였다”며 “이들 가운데 300명의 검출물에서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집단 식중독 감염원으로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된 것은 이번 겨울 들어 처음이다. 또 단체 급식소가 아닌 일반 식당에서 대규모로 감염된 것도 이례적이다.



이들 관광객은 지난달 28일 춘천의 한 식당에서 닭갈비를 먹었다고 한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구토, 메스꺼움, 오한,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대부분 며칠 내 자연적으로 회복된다.



전문가들은 “노로바이러스는 따로 예방책이 없어 개인 위생을 청결하게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당부한다.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소식에 네티즌들은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감염된 외국인들 추억은커녕 생각하기 싫은 기억 안고 떠나겠네”,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춘천 닭갈비촌 장사 잘 안 되겠다”,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장염하고 증상 비슷해 착각할 수도 있겠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