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이아가라 폭포 결빙, 체감온도 영하70도…103년 만에 '완전결빙'

나이아가라 폭포 결빙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나이아가라 폭포 결빙’.



북미 한파로 미국과 캐나다 국경에 있는 나이아가라 폭포마저 꽁꽁 얼어 붙었다.



9일 미국 언론들은 나이아가라 폭포가 있는 미국 뉴욕주와 캐나다 온타리오주 일대는 기온이 섭씨 영하 37도까지 내려갔다고 했다. 체감온도는 영하 70도까지 내려갔다. 특히 나이아가라 폭포가 얼어붙은 것은 1911년 이후 무려 103년 만이다.



극한의 추위로 얼어붙은 나이아가라 폭포는 거대한 고드름을 이뤄 장관을 만들어냈다. 냉동고 한파에도 폭포 전망대에는 폭포의 결빙 모습을 보려는 관광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나이아가라 폭포 결빙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나이아가라 폭포 결빙, 폭포가 얼다니 엄청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결빙, 1911년 만에 완전 결빙이라니 대단하다”, “나이아가라 폭포 결빙, 관광객들의 의지가 놀랍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번 한파로 미국에서 23명이 사망했고, 약 5조 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