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지현 15초 요정 매력 발산에 김수현 결국 ‘진한 키스’로…

전지현 15초 요정 (사진= SBS ‘별에서 온 그대’ 방송화면 캡처)




‘전지현 15초 요정’.



전지현의 ‘15초 요정’ 매력에 김수현이 무너졌다?



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에서는 전지현(천송이)이 김수현(도민준)에게 15초를 달라고 요청했다. 병원에서 김수현에 대한 의존성이 강하다는 말을 들은 전지현은 혼란스러워 했다. 또 김수현이 자신에게 관심이 없어 하자 더욱 자존심이 상했다.



전지현은 김수현에게 “내 별명이 ‘15초 요정’이다. 15초 광고만으로 사람들을 사로잡아 생긴 별명이다. 15초만 달라. 그래도 아무런 느낌이 없으면 내가 무매력인 거 인정하겠다”며 다양한 표정을 지었다. 김수현은 이를 멀뚱멀뚱하게 바라보다가 15초가 다 되기도 전에 전지현을 끌어당겨 진한 키스를 했다. 전지현도 이를 거부하지 않았다.



일명 ‘15초 키스’는 4회 방송에서 두 배우가 보여준 ‘잠결 키스’ 이후 두 번째다. 그러나 얼결에 한 ‘잠결 키스’와 달리 ‘15초 키스’로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전지현 15초 요정 장면에 네티즌들은 “전지현 15초 요정, 전지현은 요물”, “전지현 15초 요정, 별명 실제 전지현에게도 딱 맞네”, “전지현 15초 요정의 매력 발산에 김수현 넘어갔네”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지현 15초 요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