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300명 집단 감염도…증상 알아보니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노로바이러스 주의보가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9일 “지난달 입국한 홍콩과 대만 관광객 500명 가운데 16명이 설사 증세를 보여 역학 조사를 벌였다”며 “이들 가운데 300명의 검출물에서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집단 식중독 감염원으로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된 것은 이번 겨울 들어 처음이다. 또한 단체 급식소가 아닌 일반 식당에서 대규모로 감염된 것도 이례적이다.



이들 관광객은 지난달 28일 춘천의 한 식당에서 닭갈비를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구토, 메스꺼움, 오한,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대부분 며칠내 자연적으로 회복된다.



노로바이러스는 따로 예방책이 없어 위생을 청결하게 하는 것이 최선이다.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소식에 네티즌들은 “예방책이 따로 없다는데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뭐든지 청결하게 하는 게 최선”,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겨울에도 먹는 거 조심해야해”,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면역력 떨어지는 요즘 같은 때엔 건강관리에 신경써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