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현 전지현 백허그, 시청자들 숨죽이게 한 장면 ‘대박’

김수현 전지현 백허그 (사진 = ‘별에서 온 그대’ 방송화면 캡처)




 

‘김수현 전지현 백허그’.



김수현이 전지현을 뒤에서 안았다.



9일 SBS ‘별에서 온 그대’에서 천송이(전지현 분)는 국보급 도자기들을 잇따라 깨뜨리며 도민준(김수현 분)을 떨게 만들었다.



당분간 민준의 집에서 신세를 지게 된 천송이는 설거지를 하겠다고 나섰다가 그릇을 깨고 말았다. 천송이가 깬 그릇은 1600년대 최고 장인으로부터 받은 그릇이었다며 도민준은 푸념했다.



게다가 천송이는 한술 더 떠 청소를 하겠다고 나섰다가 도민준의 도자기까지 깨뜨리고 말았다. 도민준은 이에 할말을 잊은 채 귀한 물건이었다며 한탄해야만 했다.



도민준(김수현 분)은 천송이(전지현 분)를 백허그하며 “가만있어. 아무것도 하지 말고”라며 사정하듯 말했다. 천송이는 이에 가슴이 두근거리며 설레는 표정을 보였다.



김수현 전지현 백허그에 네티즌들은 “김수현 전지현 백허그 케미 대박”, “김수현 전지현 백허그, 전지현이 나였으면”, “김수현 전지현 백허그, 전지현 김수현 누가 좋았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수현 전지현 백허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