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시경 "안경 쓴 사람들은 스킨십 할 때…"





‘성시경 안경’.



10일 방송되는 ‘마녀사냥’에서는 성시경이 ‘안경人’들이 스킨십에 대처하는 방법이 공개된다.



‘그린라이트를 켜줘’에서 시청자가 보내온 사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머리를 때린 뒤, 미안하다며 본인의 가슴으로 남자의 얼굴을 끌어당기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에 성시경은 “여자가 가슴팍으로 끌어당길 때 잠깐! 하고 갑자기 안경을 벗을 순 없잖아요”라며 “오토바이에서 내릴 때도 멋있게 헬멧을 바로 벗어야 하는데, 헬멧을 딱 벗어도 안경을 다시 쓰는 동안 멋이 깨진다”며 투덜거렸다.



이어 그는 “근데 어떨 땐 큰 자극이 되기도 해요. 분위기가 좋을 때 안경을 딱 벗으면 이제 돌아갈 수 없다는 뜻이거든요”라는 말과 함께 묘한 표정을 지었다.



‘마녀사냥’은 10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