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연희 학창시절, 모태미녀 인증…"사탕 한 번도 못 받았다"





‘이연희 학창시절’.



배우 이연희가 학창시절 인기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모태 미녀를 남학생들이 외면했다는 사실이 믿기 힘들다.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드라마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배우 이연희, 이기우, 허태희, 쥬얼리 예원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연희는 “우리 땐 화이트데이 등 기념일마다 바구니를 채워주는 게 유행이었다. 그런데 나는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다. 남의 걸 들어준 게 전부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가 “너무 예뻐서 접근 못 할 스타일”이라고 이유를 설명하자 함께 출연한 예원은 “나는 많이 받았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연희 학창시절’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연희는 지금과 다를 것 없는 미모를 과시해 눈길을 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연희 학창시절, 모태미녀 맞네”, “이연희 학창시절,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 “이연희 학창시절, 첫 키스는 중학교 때 했다던데 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