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원에 방송통신중 전국 3번째로 연다

중학교를 나오지 못한 어른을 위한 3년제 정규 공립중학교인 방송통신중학교가 경남에 처음으로 문을 연다. 방송통신중학교 개교는 지난해 대구·광주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다.



 경남도교육청은 창원시 성산구 경원중학교 부설 방송통신중학교가 오는 3월 9일 개교한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27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신입생 원서를 받는다. 학년당 3학급(학급당 정원 30명)으로 운영될 이 학교는 한 달에 두 번 격주 일요일 출석 수업하고 평일에는 사이버 학습을 한다. 입학금은 없다.



 초등학교 졸업자(예정자)와 동등 이상의 학력이 있거나 중학교 입학자격 검정고시에 합격한 사람이면 입학할 수 있다. 무시험 전형으로 입학자를 뽑되 연장자를 우선 선발한다. 고영진 경남교육감은 “중학교를 나오지 못한 어른이나 다문화 가정 학생, 장애인 등 교육 소외계층의 교육 기회 확대를 위해 설립한 학교”라고 말했다. 055-264-9994.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