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OS 때문에 … 파리바게뜨 점주들 세금 폭탄

파리바게뜨로 유명한 SPC 그룹의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들이 고의로 부가가치세를 탈루한 사실을 국세청이 포착해 거액의 세금을 추징할 방침이다.



국세청 "수백억대 부가세 추징"
업주들 "POS와 실제 매출 달라"

 국세청은 “SPC 그룹의 POS(Point Of Sales·판매시점 관리시스템) 자료와 실제 가맹점주들의 신고 매출액이 차이가 나는 사실을 확인해 최근 2년치 부가세 누락분을 신고할 것을 요구했다”고 9일 밝혔다. 국세청 부가가치세과 한재연 과장은 “영세사업자들의 어려움을 감안해 수정 신고 대상을 2년 누적 매출이 6억원 이상이고, 과소신고액이 1억원 이상인 점주로 한정했다”고 말했다.



 국세청에 따르면 파리바게뜨 가맹점의 POS 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2011년과 2012년의 연평균 매출은 10억원이지만 실제로는 8억원 정도로 축소해 신고한 경우도 있었다. 이 가맹점은 1년에 2억원씩, 총 4억원의 매출을 누락시킨 셈이다.



 이 경우 4억원의 10%인 4000만원의 부가가치세를 납부해야 하고, 가산세도 추가로 1200만원가량 내야 한다. 파리바게뜨의 경우 전국적으로 매장이 3200여 개에 이르고 있어 수백억원대의 세금 추징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주들은 반발하고 있다. 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는 “POS 매출은 실제 매출과 달라 과세 근거가 될 수 없다”며 “실제 매출과 신고 매출 간 차이를 놓고 국세청에 소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세청 한재연 과장은 “POS 자료는 실제 매출에 근거한 신빙성 높은 자료로 이미 법원도 과세 자료로 보는 것이 합당하다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고 반박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