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산시, 방축 지구 도시개발사업 취소 결정

아산시(시장 복기왕)가 방축 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취소키로 했다. 시는 지난 2007년 아산 방축동 일원을 ‘아산 방축 도시개발사업’ 시행을 위한 사업예정지구로 지정했지만 계속되는 부동산 경기 침체에다 내부 요인까지 겹쳐 방축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취소키로 했다는 것.



토지 평균 부담률 상승 부담

시가 밝힌 내부 요인으로는 우선 2012년 12월 구역지정(변경) 및 개발계획(변경) 승인고시 이후 지난해 3월 실시계획인가를 신청해 현재 실시계획인가 관계기관(부서) 협의 의견을 최종 반영한 결과 토지 평균 부담률이 상승(58.2%⇒61.17%)하는 바람에 시가 108억원을 더 부담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그동안 환경 영향 평가에서 나타난 장항선 철도 및 도로 소음 저감 방안으로 추가 방음벽(3.0m~10m) 설치에 따른 총 공사비가 당초 920억원에서 989억원으로 늘어나게 돼 사업성이 더욱 악화됐다.



게다가 방축지구 사업성 개선을 위해 공동주택 체비지 단가를 하향 조정 시 약100억원(평당 310만원⇒평당 250만원 이하), 기타 주차장 용지 매입비 88억원, 예비비 50억원 등 시의 추가 부담액 (238억원)도 늘게 됐다.



개발에 대한 주민들 의견도 엇갈리고 있다. 방축4통 원주민들은 이 사업을 백지화해 줄 것을 요구해왔다. 이에 반해 신정호 구 관광지 상가 주민들은 신정호 관광지 일원(약 2만㎡)만이라도 계속 개발을 추진해 줄 것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업을 끌고 간다 해도 사업장기화가 불가피한 실정이다. 시는 주민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이달 중 실시계획인가 취하를 신청해 개발행위제한을 풀어 재산권을 행사할 수 있게 해 줄 계획이다.



해당 지역주민들은 그동안 입은 피해에 대한 배려 차원에서 상·하수도 보급, 마을회관 건립, 마을진입로 확·포장사업 등의 지원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