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나이애가라도 얼었다



‘폴라 보텍스(polar vortex·극 소용돌이)’가 몰고온 기록적인 한파로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인 나이애가라 폭포가 얼어붙었다. 8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 쪽에서 바라본 미국 쪽 폭포 위에 물안개가 얼어 만들어진 거대한 결빙이 보인다. 이번 한파로 수도관이 잇따라 동파해 ‘폴라 보텍스 테러’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미 기상청은 11일께 예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나이애가라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