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시재생 경험 없는 주민들 사업 역량 키워 전문가 수준으로

도시재생사업은 기본적으로 주민과 지방자치단체가 파트너십을 구축해 지역 특성에 맞는 활성화 계획을 세우고 이를 중앙정부가 검토한 뒤 재정을 지원하는 ‘상향식 공모방식’이다. 그러다 보니 전면 철거형 재개발·재건축 사업과 달리 도시재생사업은 지역 주민들의 참여와 역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LH 도시재생대학 운영 성과

 따라서 도시재생에 경험이 거의 없는 주민들을 도와 계획 수립과 실행을 지원하는 전문가를 양성하는 것도 시급한 상황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운영하고 있는 도시재생대학은 지역 주민의 재생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운영되는 대표적 교육프로그램이다.



 도시대학이 지난해 도시재생 정책에 발맞춰 도시재생대학으로 확대·개편됐다. 3개 권역에서 8개 권역으로 확대 운영한다. 이 곳에선 실제로 있는 학습 사례지역을 대상으로 현장조사와 분석, 목표 수립, 모델링, 상세계획 수립 등 실습과정을 통해 주민이 직접 계획안을 만들어내는 방식으로 교육이 진행된다.



 LH는 도시재생대학 학습 결과물을 공모사업에 응모하고 실제 사업으로 선정되면 추진하는 등 주민·지자체의 도시재생사업 실천력을 배양하는 것을 주요 학습목표로 삼고 있다. 운영비는 국토교통부와 해당 지자체가 공동 부담한다.



 LH는 도시재생사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지역에 도시재생대학 권역 3개를 선정해 운영하고 있다. 강사진은 도시·조경·건축 등 다양한 부문의 전문가로 구성된다. 도시재생계획에 관심 있는 주민, NGO활동가, 지자체 공무원, 학생은 누구나 수강할 수 있다.



 학습 과정은 대상지 조사 분석, 필드 워크숍, 계획·설계 등으로 구성된다. 학습 방법은 이론 강의와 시청각 교육, 팀별 스튜디오 운영으로 이뤄졌다. 수업은 8주간 진행된다.



 도시재생대학은 이미 적지 않은 성과를 냈다. 대표적인 게 2009년 도시대학에 참여한 경기도 안산팀의 성과물(대학동 명문거리 만들기)이다. 이 프로젝트는 국토교통부가 2010년 공모한 ‘도시활력증진 지역 개발사업’에 선정돼 실제 사업으로 추진됐다.



 LH 관계자는 “주민들이 지역 현실을 잘 파악해 재생 방향을 제대로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하향식 도시계획이 아니라 상향식 도시재생을 위해서는 주민 역량을 키우기 위한 교육·훈련, 전문가 및 활동가 양성·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정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