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샴쌍둥이 쇠고래 새끼 사체 발견, 외형도 기이하지만 끔찍하게…

샴쌍둥이 쇠고래 (사진= 영국매체 미러)






‘샴쌍둥이 쇠고래’.



멕시코 해안에서 ‘샴쌍둥이’ 같은 기이한 모습의 쇠고래 사체가 발견됐다.



멕시코 스캠몬 라군(Scammon’s Lagoon)에서 발견된 이 쇠고래(gray whalem, 귀신고래) 사체는 꼬리가 두 개, 머리가 두 개이지만 몸통은 붙은 샴쌍둥이 형태를 띠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새끼 고래가 태어나기 전부터 몸의 일부가 붙은 상태의 기형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들은 이런 새끼 고래가 태어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죽은 새끼 고래의 몸길이는 평범한 쇠고래 새끼(3.6~4.9m)에 비교해 현저히 작은 2.1m에 불과했다.



미국고래학회 전문가는 “이 새끼고래가 어미고래의 뱃속에서 충분히 발육하지 못한 상태에서 태어나자마자 죽었거나, 태어난 뒤 어미고래에 의해 죽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샴쌍둥이 쇠고래 시체 사진에 네티즌들은 “샴쌍둥이 쇠고래, 이렇게 태어날 수 있는 거야?”, “샴쌍둥이 쇠고래, 외형 징그럽다 못해 무섭네”, “샴쌍둥이 쇠고래 사체, 눈에서 피 나오고 있는거야? 끔찍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샴쌍둥이 쇠고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