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현 조선욕, '병자년 방죽'에 이어…“무슨 뜻이야”

(사진=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방송화면 캡처)






‘김수현 조선욕’.



배우 김수현이 ‘병자년 방죽’에 이어 새로운 조선욕을 선보였다. ‘병자년 방죽’은 ‘건방지다’를 달리 이르는 말이다.



김수현은 8일 방송된 SBS 수목극 ‘별에서 온 그대’에서 유인영 사망 사건으로 집에 머물고 있는 전지현과 티격태격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지현은 홈쇼핑으로 구매한 간장게장을 기대에 차 개봉했다. 그러나 그는 홍보와 달리 국물만 가득 찬 간장게장에 실망했다. 이에 김수현은 간장게장 판매자들에게 “이런 밤중에 버티고개 가서 앉을 놈들”이라고 욕을 내뱉었다.



이어 뜻을 묻는 전지현에게 “옛날에 버티고개로 장사꾼들이 많이 다녔다. 좁고 험해서 도둑들도 있었다”며 “그래서 도둑질하거나 사기 치는 사람에게 ‘밤중에 버티고개 가서 앉을 놈’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전지현은 “병자년에 이어서 버티고개냐”며 “그런 건 대체 어디서 배우냐. 교육방송 보냐”고 혀를 내둘렀다.



김수현 조선욕에 네티즌들은 “김수현 조선욕, 왠지 정감있다”,“김수현 조선욕, 버티고개가 우범지대였네”,“김수현 조선욕, 조선욕 기대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수현 조선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