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설 이산가족 상봉 거부…한미군사연습 문제 삼아

[앵커]

북한이 우리 정부의 이산가족 상봉 제의를 거절했죠.

윤설영 기자가 자세히 정리했습니다.

[기자]

북한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열자는 우리 측 제의에 대해 오늘(9일) 오후 거부의사를 밝혀왔습니다.

북한은 조평통 서기국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남측이 대결적 자세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쟁연습이 그칠 사이 없이 계속되고 곧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이 벌어지는데 상봉을 마음편히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3월초 예정된 키 리졸브 한미합동군사연습을 문제 삼은 겁니다.

또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북측이 제기했던 문제들도 같이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혀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연계하자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설은 계절적으로나 시간적으로 고려된다"면서 "좋은 계절에 마주 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여지를 남겨두었습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연례적 군사훈련 등을 인도적 사안과 연계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통일부는 대변인 명의의 자료를 내고 "북측은 말로만 남북관계 개선을 얘기할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JTBC 핫클릭

새누리, 고성 DMZ 방문…여야 연초부터 통일·안보 행보 북한, 이산상봉 거부 배경은? 한미훈련·내부 불안 탓인 듯새누리 지도부 "DMZ 평화공원 사업 반드시 필요"데니스 로드맨, "반복된 북한 방문으로 살해 위협 받아"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