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현 조선욕, 븅자년에 이어 이번엔 ‘버티고개 앉을 놈들’ 무슨 뜻?

(사진=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방송화면 캡처)




‘김수현 조선욕’.



‘별에서 온 그대’에서 김수현이 또 ‘조선욕’을 했다.



8일 방송된 ‘별에서 온 그대’에서는 천송이가 홈쇼핑으로 간장게장을 구매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수현의 집으로 간장게장을 배달시킨 천송이는 김수현과 함께 식사를 하기 위해 택배 상자를 개봉했다.



천송이는 “게딱지에 밥을 싹싹 비벼 먹으면 얼마나 맛있다고”라며 부푼 기대에 상자를 열었으나 바로 실망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도민준은 “이런 밤중에 버티고개에 가서 앉을 놈들”이라는 ‘조선욕’을 했다.



천송이가 생소한 욕을 알아듣지 못하자 “버티고개라고 약수동에서 한남동으로 넘어가는 고개가 있었어. 옛날에는 그 고개로 장사꾼들이 많이 다녔는데 좁고 험해서 도둑들도 많이 숨어있었거든. 그래서 남한테 사기를 치거나 못된 사람들 보면 이렇게 말하곤 했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천송이는 “한동안 조선욕 좀 안 쓰나 했더니 븅자년에 이어서 버티고개냐?”라고 핀잔을 줬다.



김수현 조선욕에 네티즌들은 “김수현 조선욕 버티고개 앉을 놈들, 이런 말이 욕이야?”, “김수현 조선욕 버티고개 앉을 놈들, 븅자년에 이어 또 빵 터졌다”, “김수현 조선욕 다음엔 어떤 게 나올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수현 조선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