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선화 정우앓이 "오빠 동생하면 안되나"…영상편지까지

‘한선화 정우앓이’ (사진= KBS2 ‘1대 100’ 방송화면 캡처)




‘한선화 정우앓이’.



걸그룹 시크릿의 한선화가 배우 정우에 대한 사심을 또다시 드러냈다.



한선화는 7일 방송된 KBS 2TV ‘1대100’에서 최근 종영한 ‘응답하라 1994’ 정우의 팬임을 고백했다.



이날 MC 한석준 아나운서로부터 받은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한선화는 “쓰레기 오빠 정우”라고 대답하며 “너무 좋아요 어떡해요?”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선화는 “제가 고향이 부산이라 그런지 정우가 드라마에서 고아라 씨한테 말하는 게 저한테 하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한다”며 “내가 오빠의 동생인 것 같은 착각이 든다”고 말했다.



한선화는 영상편지에서 “오빠야, 나도 오빠야 동생 하면 안 되나?"라며 정우에 대한 호감을 표현했다.



한선화는 지난달에도 KBS 쿨 FM ‘조정치 하림의 두시’에 출연해 “‘응답하라 1994’의 정우와 첫눈을 맞고 싶다”며 “요즘에는 정우밖에 안 보인다”라고 고백했다.



한선화 정우앓이 소식에 네티즌들은 “한선화 정우앓이, 정우 역시 대세남이네”,“한선화 정우앓이, 해태랑 삼천포는?”,“한선화 정우앓이, 이유가 사투리 때문?”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