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엽, "이병헌과 함께 사우나에 갔다가…"

[사진 JTBC `마녀사냥`]


10일 방송되는 ‘마녀사냥’에서는 신동엽이 이병헌과 함께 사우나에 갔던 이야기와 더불어 남자들만의 은밀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1부 ‘그린라이트를 켜줘’에서는 ‘20대를 설레게 하는 멋있는 40대 남자’에 관한 사연이 공개됐다.



이 사연은 자연스럽게 ‘멋있게 나이 든 40대 남자’의 이야기로 이어졌다.



신동엽은 아직도 핫한 40대로 이병헌의 이야기를 하며 사우나에 간 일화를 털어 놓았다고. “사우나에 갔는데…엉덩이가…”라며 이병헌의 몸매를 묘사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러한 사우나 이야기에 샘해밍턴은 본인은 온 몸에 털이 많아 물기가 털 사이사이에 남아 있어 몸을 닦을 때 수건이 5개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성시경은 머리카락이 아닌 “팔카락, 다리카락이 더 있구나”라고 표현해 폭소케 하였다.



남자들의 사우나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들은 10일 11시 JTBC ‘마녀사냥’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