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돈나 열애, 29살 어린 연하남친 "연하남 킬러 등극"





‘마돈나 열애’.



팝스타 마돈나(55)에게 새 남자 친구가 생겼다. 이번에도 29살이나 어린 연하남이다.



7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쇼비즈스파이는 “팝스타 마돈나가 안무가 남자친구 브라힘 자이바트(25)와 결별하고 연하의 새 남자친구와 교제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돈나는 최근 네덜란드 출신 백업댄서 티모르 스테펀스(26)와 연애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31일 스위스 그슈타트에서 열린 디자이너 루돌프 발렌티노의 새해 파티에 동행했다.



이어 “스테펀스 역시 마돈나보다 훨씬 어린 남자다. 그는 마돈나의 전 남자친구인 브라힘 자바히트와 무척 닮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마돈나는 지난해 12월 3년간 교제해 온 브라힘 자이바트와 결별했다. 마돈나는 배우 숀 펜(50), 영국 영화감독 가이 리치(42)와 이혼한 후 17세 연하의 야구선수 알렉스 로드리게스, 29세 연하의 모델 헤수스 루즈 등과 스캔들을 일으키며 연하남 킬러로 등극했다.



마돈나 열애소식에 네티즌들은 “마돈나 열애, 이번에도 연하남이네”,“마돈나 열애, 헤어진 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마돈나 열애, 남친이 아들뻘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