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연희 니나니뇨송, "존박이 아니라 내가 원조"

이연희 니냐니뇨송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이연희 니냐니뇨송’.



배우 이연희가 방송에서 ‘니냐니뇨송’을 불렀다.



8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이연희가 드라마 ‘미스코리아’의 배우 이기우, 허태희, 김예원과 함께 출연했다. 그동안 방송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날 이연희는 “존박의 니냐니뇨송 패러디를 본 적이 있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이건 내가 하는 건데? 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대사 없이 걸어오는 장면인데 있는 그대로 기분 좋은 표현을 했었다”며 원조 ‘니냐니뇨송’을 직접 선보였다.



또한 이날 이연희는 드라마에서 화제가 된 귤 먹방, 계란 먹방까지 거침없이 선보이며 다소곳한 외모에 반해 털털한 성격임을 드러냈다.



이연희 니냐니뇨송에 네티즌들은 “이연희 니냐니뇨송, 원조가 본인?”, “이연희 니냐니뇨송 탄생 비화, 존박은 알았나?”, “이연희 니냐니뇨송 노래 부르는 것도 너무 귀여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연희 니냐니뇨송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