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미 한파 21명 사망, 체감온도는 영하 70도…손실액만 5조

미국 냉동고 한파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북미 한파 21명 사망’.



북미 한파로 21명이 사망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북미에 불어닥친 한파로 미네소타 주가 영하 37도까지 떨어졌다.



뿐만 아니라 디트로이트와 시카고 등 지역에서도 영하 20도 이하의 추위를 보였으며 체감온도는 영하 70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7일(현지시간) 뉴욕은 영하 15.5도까지 기온이 떨어져 1896년 이후 가장 낮은 온도를 기록했다.



뉴욕의 경우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폐쇄하는 등의 한파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



한파로 21명이 사망했고, 4000편 이상의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고, 열차 지연도 발생해 경제적 손실 50억 달러 (약 5조 3000억 원)의 피해가 예상된다.



북미 한파 21명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북미 한파 21명 사망, 영화 투모로우 생각난다”,“북미 한파 21명 사망, 추워도 저렇게 추울 수가”,“북미 한파 21명 사망, 아이들은 더욱 조심해야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북미 한파 21명 사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