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드먼 김정은 생일 축하 노래 "해피 버스데이…최고의 친구" 찬사

[사진 JTBC 뉴스화면 캡처]
‘로드먼 김정은’.



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8일 김정은의 생일을 맞아 평양을 방문해 생일축하노래를 불렀다.

로드먼은 김정은과의 친분으로 잦은 방북을 해왔다.



이날 김정은 북한 최고위원회위원장 부부를 비롯해 고위 관리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로드먼은 김정은을 향해 축하 노래를 불렀다.



ESPN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평양실내체육관에는 김정은의 생일을 맞아 북한 측 주요관계자들을 포함한 1만4000여 명의 관중이 들어찼다. 이 자리에서 로드먼은 “김정은은 내 ‘최고의 친구’다”라며 “역사적인 경기였다”고 밝혔다.



이번 로드먼의 방북으로 미국에서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다.



그는 북한에 1년째 억류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에 대해 북한을 두둔하는 언급을 했다.



이로 인해 케네스 배 가족들의 분노를 샀고 로드먼의 행보에 미국 시민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케네스 배의 여동생 테리 정은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말 화가 난다. 사람 목숨이 걸린 문제”라며 울분을 토했다.



네티즌들은 “로드먼 김정은, 로드먼은 정말 생각이 없는 것 같다”,“로드먼 김정은, 저러다 큰 코 다치지”,“로드먼 김정은, 보통의 친구사이가 아닌 것 같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로드먼 김정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