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예원 "캐스팅 비화가 설마?"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예원’.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 - 라디오스타 ’(이하 라디오스타)에 걸 그룹 쥬얼리의 멤버 예원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8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의 ‘미스코리아’특집에는 배우 이연희, 이기우, 허태희, 예원 등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MC 김구라가 예원에게 볼륨감 있는 몸매로 드라마 ‘미스코리아’에 캐스팅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예원은 “설마 그것 때문에 됐겠느냐. 사실 내가 광고를 하나 찍는데 속옷 광고다. 그런데 나는 육감돌 보다는 후덕이나 육덕으로 불린다”라고 답했다.



라디오스타 예원 발언에 네티즌들은 “라디오스타 예원, 광고도 찍고 좋겠다”,“라디오스타 예원, 연기는 솔직히 좀 별로인 듯”,“라디오스타 예원, 부러워”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예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