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햄버거의 유래, 독일·미국이 아니다? ‘반전 기원’ 알고보니

햄버거의 유래 (사진= 중앙 포토)
‘햄버거의 유래’.



햄버거의 기원이 몽골이라고?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햄버거의 유래’란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 글에 따르면 햄버거의 기원은 기존에 알려진 독일 함부르크가 아닌 아시아다. 몽골계 기마민족이 햄버거를 처음 만들어 먹었다고 주장한다. 14세기경 몽골계 기마민족인 타타르족이 햄버거와 유사한 음식을 독일에 전했고, 이것이 ‘함부르크 스테이크’로 불리다가 오늘날의 햄버거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햄버거는 국내에 6.25 전쟁 직후 미군이 들여와 미국을 기원으로 아는 사람도 있다.



햄버거의 유래에 네티즌들은 “햄버거의 유래, 아시아에서 시작됐다고?”, “햄버거의 유래, 몽골 얘기는 처음 듣네”, “햄버거의 유래, 몽골 기마민족이 말 타고 햄버거를 먹었단 말이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햄버거의 유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