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네스 배 여동생 "북한 두둔하는 발언한 로드먼에 분개하는"

[사진 CNN방송화면 캡처]




‘케네스 배 여동생’.



북한에 1년여 동안 억류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의 여동생이 전 미국 프로농구선수 로드먼의 발언에 분노했다.



7일 (현지시각) 케네스 배의 여동생 테리 정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로드먼이 케네스 배의 석방에 아무런 노력을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로드먼은 CNN 시사프로인 ‘뉴데이’에 출연했다. 그는 북한에 억류중인 케네스 배의 석방을 요구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가 뭔가 잘못을 저질렀다”라며 북한을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



테리 정은 로드먼에 대해 “이건 한 사람의 목숨에 관한 것이다. 로드먼의 방북에는 외교는 없고 장난만 있었다”라며 분개했다.



로드먼은 잦은 방북에도 정치적 문제인 케네스 배의 석방문제나 인권문제 등을 외면했다. 게다가 8일 김정은을 위한 생일축하노래를 불러 미국 내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케네스 배 여동생, 개념 없는 로드먼”,“케네스 배 여동생, 로드먼 북한에는 그냥 놀러가는 건가?”,“케네스 배 여동생, 케네스 배는 북한에서 무슨 일을 했기에”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케네스 배 여동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