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드먼, 김정은에게 생일 축하 노래…미국 반응 싸늘

김정은 제1비서 부부가 로드먼과 농구경기를 관전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




[앵커]



평양을 방문하고 있는 전직 미국 농구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어제(8일) 생일을 맞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을 위해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런 그의 돌발 행동, 미국 내 여론은 더욱 싸늘해지고 있습니다.



양원보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을 기념해 열린 친선 농구경기.



경기 시작 전 로드먼이 코트 한가운데서 김 위원장을 향해 생일축하 노래를 부릅니다.



[데니스 로드먼/전직 미국 농구선수 : 생일 축하합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북한이 로드먼의 노래를 통해 김 위원장의 생일을 처음으로 확인해준 겁니다.



하지만 국제사회의 불편한 시선을 의식했는지 북한 당국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경기장 내 특별석에 앉아있던 김 위원장을 촬영하지 못하게 했습니다.



이날 행사엔 김 위원장 부부를 비롯해 1만 4천여 명의 북한 고위 관리들이 참석해 농구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하지만 로드먼의 방북 행보를 바라보는 미국 내 시선은 점점 악화되고 있습니다.



로드먼을 향한 노골적인 인신공격도 나옵니다.



[존 매케인/공화당 연방 상원의원 : 로드먼은 얼간이에요. 지적 능력이 떨어지죠.]



특히 전날 CNN과 인터뷰에서 1년째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를 모욕한 발언은 가족들의 울분을 낳고 있습니다.



[테리 정/케네스 배 동생 : 정말 화가 납니다. 사람 목숨이 걸린 문제라고요. 그는 저희의 소중한 가족입니다.]



자신의 방북을 역사적인 행위라고 자화자찬했던 로드먼, 그의 미국 귀국길은 가시밭길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