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억류 케네스 배, 미 "석방특사 준비"

미국 정부는 7일(현지시간) 한국계 미국인으로 북한에 억류된 케네스 배의 석방을 위해 특사를 파견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이 초청하면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를 보낼 준비가 돼 있다”며 “자체 소통 통로를 통해 이를 추진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을 방문한 전 미 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은 7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케네스 배가 그곳(북한)에서 어떤 행동을 했는지 알고 있느냐”며 그의 석방과 관련한 사회자의 질문에 반박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로드먼의 방북은 사적인 여행”이라고 강조하며 “우리는 그의 건강을 우려하고 있으며 북한이 인도적 차원에서 하루빨리 그를 석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