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실 1급 10명 중 5명 경질, 인사태풍 다른 부처로 번지나

일괄 사표를 냈던 국무총리실 1급 고위 공무원 10명 중 5명이 경질됐다. 큰 폭의 물갈이 인사가 단행됨에 따라 그 여파가 다른 부처에까지 미칠 조짐이다. 8일 총리실에 따르면 권태성 정부업무평가실장, 강은봉 규제조정실장, 류충렬 경제조정실장, 박종성 조세심판원장, 신중돈 공보실장 등 5명의 사표가 수리됐다. 심오택 국정운영실장, 김효명 세종특별자치시지원단장, 김희락 정무실장, 이태용 민정실장 등 4명은 유임됐다. 조경규 사회조정실장은 경제조정실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총리실 관계자는 “업무수행 노력과 성과를 평가해 인사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규제개혁 업무를 총괄하는 규제조정실장은 개방형 직위로 바뀌어 공모절차를 밟는다. 개방형 직위를 실장(1급)으로 확대한 건 사상 처음이다.



 정부 핵심 관계자도 “제대로 일을 할 수 있는 인사들과 함께 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 인사의 원칙이 아니겠냐”며 “총리실 인사가 다른 부처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철도노조 파업이나 밀양 송전탑 건설 논란 등을 겪으면서 업무 역량이 떨어진 고위직이 자리만 차지하고 있어선 곤란하다는 인식이 정부 핵심 인사들 사이에 공유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설명이다.



 정홍원 국무총리가 지난 4일 긴급 장관회의를 열고 “정부 전체 고위직의 일률적 물갈이로 생각해선 안 된다”며 ‘모든 부처 1급 일괄사표설’을 차단했지만 이날 총리실 인사가 큰 폭으로 단행되자 다른 부처에서도 인사 태풍이 불 가능성을 주시하는 분위기였다.



 모든 부처 1급의 일괄사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던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은 이날 SBS 프로그램에 출연해 “ 다른 부처는 인사 요인이 있으면 하고 없으면 안 하는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르면 이달 중에 인사를 앞둔 주요 경제부처는 대부분 “총리실 같은 대폭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현 1급 6명이 모두 정권 출범 후인 4~6월에 임명됐다”며 “1급들이 임기 1년도 안 돼 한꺼번에 물갈이된 적은 거의 없다”고 했다.



세종=천인성·이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