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털·웹하드 보안 취약 … 이통사는 양호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의 보안 수준이 취약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8일 이동통신사와 포털·웹하드 업체 등 3개 분야 11개 기업을 대상으로 홈페이지 보안 취약점을 점검한 결과 전반적인 보안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래부, 3개분야 11개 기업 조사

 이에 따르면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사 3곳은 보안위협 평가 점수가 평균 13점으로 보안 수준이 양호했다. 반면 네이버·다음·네이트 등 포털업체 3곳은 평균 60점, 파일조·파일노리 등 웹하드 업체 5곳은 평균 59점으로 보안이 상대적으로 부실했다. 이는 점검 시 발견된 보안 취약점에 가중치를 줘 점수를 낸 것으로 점수가 높을수록 보안이 취약하다는 의미다.



 또 이통사의 웹 보안 인력은 평균 19명이지만, 포털 3사는 평균 12명으로 홈페이지 규모를 감안할 때 담당인력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웹하드사는 2명에 불과했다.



  미래부는 이번 점검에서 홈페이지를 통한 악성코드 유포 및 개인정보 유출 여부, ActiveX와 같이 웹사이트를 통해 추가적으로 설치되는 프로그램의 안전성 여부 등을 면밀히 분석했다고 밝혔다. 오승곤 정보보호정책과장은 “향후 조사대상을 인터넷뱅킹 및 쇼핑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해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