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엉덩이 드러내고 ‘발구르기’



































일본 도쿄에 위치한 메이지신궁에서 8일(현지시간) 스모 선수들의 신년맞이 전통의식이 치러졌다. 몽골 출신의 스모 챔피온 요코즈나 하쿠호와 요코즈나 하루마푸지가 스모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스모 챔피온들은 매년 새해가 되면 메이지신궁에서 흰 천으로 허리만 감싼 채 악령을 쫓아내기 위한 발구르기 동작을 선보인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