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끔찍한 관행 ‘가슴 다림질’



































카메룬을 중심으로 한 중서부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일명 ‘가슴 다림질(Breast ironing)' 관행이 이뤄지고 있다. 성폭행과 원치 않은 임신으로부터 딸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어린 소녀들의 2차 성징이 나타날 때 쯤 부모들이 불에 달군 돌이나 절굿공 등 딱딱한 물건으로 가슴을 짓눌러 화상을 입히고 발육을 방해하는 것이다.



16세 때 가슴 다림질을 당한 줄리 엔디제사(Julie Ndjessa, 28)는 카메룬 두알라에서 매주 10대 소녀들을 대상으로 ‘가슴 다림질과 강간’에 대해 교육하고 있다. 10세 때 가슴 다림질을 당한 믹 소피 앤(Mick-Sophie Anne, 31)은 다른 여성들에게 가슴 다림질 관행의 위험성에 대해 가르치고 있다. 버스 정류장 앞에서 오렌지를 판매하는 믹 소피 앤이 껍질을 까고 있다. 가슴 다림질 관행의 피해자 앤 시몬 엔궤티(Anne-Simone Ngueti, 28)가 마당에 앉아 있다. 마지막 사진 속 물건은 가슴 다림질에 사용되는 도구들이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3일, 4일에 촬영됐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