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7∼8시간 수면이 적당···덜 자면 사망률 높아져

본문이미지
사진=이미지비트


한국인에게 하루 7∼8시간의 수면이 적당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유근영 교수팀은 7일 건강한 사람의 평소 수면시간이 사망 위험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대한예방의학회지(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최근호에 실린 이 연구는 1993년부터 17년간 한국인 1만3164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코호트 연구(전향성 추적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하루 수면시간을 △5시간 △6시간 △7시간 △8시간 △9시간 △10시간 이상으로 분류해 조사했고 평균적으로 수면시간이 7∼8시간보다 짧거나 길면 사망률이 높아지는 U자형 위험도를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5시간 이하의 수면군은 7시간 수면군보다 사망률이 21% 높았고, 10시간 이상 수면군은 7시간 수면군보다 사망률이 36%나 높았다.



연구진들은 주말 잠 몰아자기를 8시간 이상 넘기지 않는 것이 신체에 좋다고 당부하며 기상시간 역시 평소보다 2시간 이상 지연되면 몸에 해롭다는 의견을 밝혔다.



유근영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사망률의 중요 지표로써 앞으로 수면의 양 뿐 아니라 질도 고려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