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소외지역 중학생 3000명 초청 겨울캠프

7일 경기도 수원시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열린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환영식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각오를 다지고 있다. 삼성사회봉사단은 27일까지 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3000명을 대상으로 10개 대학교에서 학습을 돕는 드림클래스 겨울캠프를 진행한다. [사진 삼성사회봉사단]


삼성그룹은 7일부터 27일까지 읍·면·도서지역에 사는 중학생 3000명을 대상으로 ‘2014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를 운영한다. 교육을 통해 빈곤의 대물림을 막고 사회통합에 이바지할 목적으로 삼성그룹이 2012년 3월부터 시작한 사회공헌 사업이다. 대도시에서는 주중 교실, 중소도시에서는 주말 교실로 드림클래스를 진행하지만, 학기 중 활동이 어려운 읍·면·도서지역에서는 방학캠프를 여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캠프에 참여하는 중학생들은 서울대·연세대(송도)·고려대·이화여대·성균관대(수원)·충남대·전북대·전남대·경북대·부산대 등 10개 대학교에서 합숙하며, 150시간 동안 영어와 수학을 배울 예정이다. 중학생 10명당 대학생 강사 3명이 한 반을 이뤄 학습지도를 한다. 영어·수학 외에도 토크 콘서트 열정락(樂)서, 오페라 공연, 프로농구·배구 관람과 같은 다양한 문화체험도 준비돼 있다.



강사로 활동할 대학생 1000여 명은 수도권과 지방 국립대에서 약 6000명이 지원해 평균 6대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됐다.



최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