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떡집 직원 절반이 다문화 주부



전남 영광군 산머루마을영농조합에서 7일 직원들이 설 대목에 팔 떡국용 떡과 송편을 만들고 있다. 이 조합은 생산직 12명 중 6명이 베트남·필리핀 출신 다문화가정 주부다. 심동준 대표는 “떡국용 떡은 벌써 주문이 잇따라 물량을 대기 급급하며, 송편은 급속 냉동시켜 보관하다 해동시킨 후 쪄 판매한다”고 말했다.



프리랜서 오종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