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니 전기차 메카 꿈꾸는 영광

르노가 개발해 시운전 중인 미니 전기차.
생활의 대부분이 그 안에서 이뤄지는 대도시에 인구가 집중, 2025년이면 세계 인구의 60%가 대도시에 살 것이라고 한다. 또 전통적인 4인 가구에서 1~2인 가구로 가구 유형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미 2010년 1인 가구가 전체의 23.9%, 2인 가구가 24.2%를 차지했다. 도시 근로자의 과반수는 개인용 차량을 이용하고, 이동거리가 대부분 길지 않다. 또 개인용 차량의 58%가 탑승 용량의 25% 이하만 활용되고 있다. 원거리까지 이동하고 여러 명이 탈 수 있는 기존 승용차는 굳이 필요하지 않은 쪽으로 변하고 있는 것이다.



전남도·군, 신동력 산업 추진
첨단기술 개발에 400억 투입
카이스트·MIT 등과 협력 모색
"2017년까지 40개 기업 육성"

 사회 추세와 이동 특성의 변화에 맞춘 마이크로-모빌리티(Micro-mobility)를 연구·개발해 신산업으로 키우는 사업이 전남 영광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전라남도·영광군·자동차부품연구원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마이크로-모빌리티는 근·중거리 주행에 알맞은 소형 전기자동차를 말한다. 경차의 절반 크기이고, 가격은 300만~1000만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미 도요타가 바퀴 3개의 i-Road, 르노가 바퀴 4개의 Twizy를 개발해 시운전하고 있다.



 장헌범 전라남도 창조과학과장은 “마이크로-모빌리티 프로젝트가 2014년 신규 국비 지원 대상으로 확정돼 오는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3년간 국비 280억원과 도비·군비 120억원 등 400억원을 투입한다”고 말했다.



 올해 국비는 60억원을 확보해 영광군 대마전기자동차산업단지 안 7만6130㎡에 지원센터 건립을 시작한다. 센터는 중소·중견기업의 마이크로-모빌리티 신기술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인증·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기술허브 역할을 한다.



 이미 마이크로-모빌리티 개발 경험이 있는 미국 MIT 미디어 랩(Media Lab)과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자동차부품연구원 외에 이-모빌리티 랩(e-Mobility Lab)을 운영하는 카이스트(KAIST), 이-모빌리티 디자인센터를 신규 설립한 홍익대, 중견 자동차부품 개발·생산 기업인 ㈜만도 등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전라남도는 도심형 1~2인승 이동수단뿐만 아니라 복지형, 농·어업용, 직장인용 등 다양한 형태의 마이크로-모빌리티와 3~4인승의 이-모빌리티 관련 업체를 2017년까지 40개 이상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또 육성할 업체를 선정할 때 기술력·자금력뿐만 아니라 사업주의 도덕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기로 했다. 대마전기자동차산업단지에 2012년 입주한 에코넥스는 대표와 영업 부사장 등 5명이 지난달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이들은 없는 기술을 가진 것처럼 꾸며 약 3000명에게 액면가 100원인 비상장 주식을 3000~5000원씩에 넘겨 총 687억원의 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해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