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월 부산의 센트럴 파크 열리고 5월 광화문 못지않은 광장 선다

부산시민공원의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다. 부산시는 최근 헬기를 동원해 금정구 범어정수장에 있던 수령 100년 된 ‘부부 소나무’를 시민공원으로 옮겨 심었다. [송봉근 기자]
청마(靑馬)의 해, 부산이 또 한번 비상(飛上)을 꿈꾸고 있다. 올해 부산시민공원과 동물원,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 광장 등 시민의 삶을 풍요롭게 할 다양한 시설들이 문을 연다. 여기다 부산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동부산관광단지와 에코델타시티 등 굵직굵직한 대형 사업들도 본격화된다.



새해 굵직한 역점사업 결실
동물원 '더 파크'도 4월 개장
동부산단지 개발 본격 착수

 오는 4월 부산시 부산진구 초읍동에는 부산의 상징공원인 부산시민공원(53만800㎡)이 새로 문을 연다. 이곳은 부산 시내 한복판에 있으나 정작 시민들은 100년 넘게 마음대로 접근할 수 없었던 땅이다. 일제 강점기인 1910년에는 경마장, 해방 이후에는 미군부대로 각각 사용돼 왔기 때문이다. 미 하야리아 부대 때 하사관 숙소, 장교 및 사령관 관사, 학교 등 23개 건축물을 보존해 전시장, 북카페, 시민박물관 및 역사관으로 활용한다. 또 같은 달 초읍동에 새 동물원 ‘더 파크’가 들어선다. 재개발을 위해 2005년 10월 문을 닫은 성지곡동물원을 대체할 동물원이다. 부산이 8년6개월 만에 새 동물원을 갖는 것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시민공원 부근 중앙로에는 면적 3만4740㎡의 송상현 광장이 5월 준공된다. 크기가 서울의 광화문 광장과 비슷한 도심 광장이다. 이곳이 완성되면 다양한 행사가 열리는 도심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공기관도 잇따라 들어선다. 오는 9월에는 문현혁신도시 내 지상 63층(높이 289m) 규모의 부산국제금융센터에 한국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예탁결제원, 대한주택보증, 한국남부발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등 6개 공공기관이 옮겨온다. 영도구 동삼혁신도시에는 해양·수산 관련 4개 공공기관이 들어온다.





 오는 2018년 부산시 강서구 일대 12㎢에 조성될 에코델타시티 조성사업도 다음 달부터 부지조성 공사를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부산시는 이곳을 첨단산업·국제물류·연구개발 기능이 어우러지고 하천 생태계가 살아있는 복합형 자족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동안 투자유치를 놓고 우여곡절을 겪어왔던 동부산관광단지도 1월 중 롯데아울렛 공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개발에 들어간다. 롯데아울렛은 전체 면적 19만4962㎡(지하 2층, 지상 5층)로 국내 최대 규모다.



글=위성욱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