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어난 지 26일째, 나는 세상과의 새로운 만남을 준비한다



어느 병동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신생아 중환자실을 담당하는 레지던트들 역시 남들보다 훨씬 빨리 하루를 시작한다.

AM 06:00 서울아산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오전 6시,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레지던트 2년차 윤지선(왼쪽 가운데·아래)씨는 눈을 뜨자마자 얼른 세수만 하고 곧바로 신생아 중환자실 1(※이곳엔 신생아 중환자실이 모두 3곳 있다)로 달려간다.



신생아, 아니 예정보다 두 달 먼저 세상에 나와 벌써 26일째 엄마 품이 아닌 인큐베이터 생활을 하고 있는 이 아기는 아직도 체중이 신생아 평균(3㎏)의 절반도 안 되는 1.2㎏에 불과하다.



신체 기관이 다 미숙하지만 특히 장천공(腸穿孔)증세로 장(腸)이 몸 바깥에 나와 있다. 상태가 호전되면 장을 배 안으로 넣어주는 수술을 할 예정이다.



윤씨의 하루는 채혈로 시작한다. 문제는 이곳 중환자실의 미숙아들은 혈관이 워낙 가늘어 혈을 잡기 어렵다는 점. 이날 윤씨도 한 차례 실패했다.





서울아산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주치의인 김애란 교수(왼쪽)는 매일 오전 9시 소아청소년과
의사들과 간단한 컨퍼런스를 마친 후 오전 10시 레지던트·간호사와 함께 회진 도는 걸로 하루를 시작한다. 3개 병동으로 나눠진 신생아중환자실 회진은 2시간 남짓 걸린다.
아기가 힘없는 목소리로 울기 시작하자 윤씨는“아팠지, 미안해~”라며 가녀린 손을 쓰다듬었다.



채혈을 마치면 산소포화도, 심박수 등을 체크한다. 소변은 제대로 봤는지, 배가 딱딱하게 부풀어 있지 않은지 등을 꼼꼼하게 기록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매일 오전 10시 이 병동 주치의인 김애란 울산의대 교수가 레지던트들과 함께 회진을 돌 때 불호령을 맞기 십상이다.



오전 10시 회진 현장음, 교수·레지던트의 대화, 의료기기 신호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