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간 영화관객 2억명 시대…블록버스터급 사극 몰려온다

[앵커]

지난해 연간 관객 2억명 시대를 연 우리 영화계가, 올해는 블록버스터급 사극 영화로 그 기세를 이어갈 전망입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첫 출발은 조선 최고 현상금 사냥꾼인 세 여자의 활약을 그린 '조선미녀삼총사'입니다.

사극에 강한 하지원이 강예원, 가인과 주연을 맡았습니다.

[하지원/'조선미녀삼총사' 주연 : (작품 속 캐릭터가)경쾌하고 발랄하고 엉뚱해요. 그래서 액션 (연기)할 때도 가벼운 마음으로 즐기면서 했던 것 같아요.]

그 뒤를 블록버스터급 사극 5편이 잇는데, 이들 영화의 순제작비는 100억 원 이상, 일반 영화 평균 순제작비 35억 원의 세 배 이상 투입됐습니다.

명량해전을 다룬 '명량-회오리 바다'와, 고래가 삼킨 국새를 찾아나선 해적과 산적의 이야기, '해적:바다로 간 산적'은 해양액션이라는 흔치 않은 장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한창 제작 중인 하정우, 강동원 주연의 '군도: 민란의 시대'와 현빈의 복귀작인 '역린'. 이병헌, 전도연 주연의 '협녀 : 칼의 기억' 등은 화려한 캐스팅으로 관심을 모읍니다.

[최근하/영화배급사 과장 : 많은 제작비의 영화를 감당할 수 있을 만큼 (우리)영화산업이 커졌고, 사극을 좋아하는 중장년층 관객도 많아졌기 때문에 최근 사극이 많이 제작되고 있는 걸로 보고 있습니다.]

어느 작품이 흥행과 평가 모두에서 성공한 제2의 '광해', 제2의 '관상'이 될까요.

JTBC 핫클릭

갑오년 새해 연예계 '대박' 누가 터트릴까청마에 올라탄 충무로, 사극으로 달린다하지원 주연 '조선미녀삼총사' 포스터 공개송강호, 한국갤럽 조사 '올해를 빛낸 영화배우' 1위설경구, 강우석 감독 '투포졸' 출연…첫 사극 도전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