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김정은 신년사 진정성에 의구심 들어"

통일부가 3일 남북관계 개선을 주장한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진정성에 대해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도 대변인은 정부 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북한은 지난해 신년사에서도 대결정책을 버리고 화해와 단합·통일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핵실험과 군사위협, 개성공단 일방중단, 비방·중상 등 남북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를 지속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평화와 화해는 말만 한다고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북한이 신뢰를 쌓기 위한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하며 무엇보다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년기획 - 신갑오개혁 <하>
"관계개선 말하면서 비방 계속 … 비핵화 진지한 노력 기울여야"

 김 대변인이 이날 내놓은 정부 입장은 김정은의 신년사를 조목조목 비판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은 올 신년사에서 ‘비방중상을 끝내자’고 말하면서도 동시에 우리 대통령의 해외 순방을 ‘사대매국 행위’로 매도하고, ‘남조선 호전광’ 등을 언급하는 이율배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에게 종북 소동을 벌이지 말아야 한다고 했으나 각종 매체와 지령으로 종북세력을 뒤에서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부추긴 건 북측 자신”이라고 비판했다.



 정부가 북한 최고지도자의 신년사에 구체적인 반박 입장을 낸 건 이례적이다. 우선 새해 벽두부터 시작된 김정은식의 대남 평화공세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이 강하다. 정부 당국자는 “지난해 직접 전면에 나서 ‘서울 불바다’와 ‘핵 찜질’ 같은 위협을 가한 김정은이 남북관계 개선 운운하며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는 청와대와의 조율을 거쳐 작성됐다는 게 당국자의 귀띔이다. 청와대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얘기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